아득한 첫 경험의 추억  

15431489598983.jpg
영화 <라임라이프>
 
첫 경험은 스물한 살 때 했던 것 같다. 사귀던 여자 친구와 말이다. 태릉 부근에 있던 대학에 다니던 친구였다. 그때 우리의 스킨십 수위는 불을 다 끄고 가슴을 만지는 정도였다. 펠라치오나 커닐링구스 같은 건 감히 생각지도 못했다.
 
그러던 어느 날 드디어 첫 경험을 했다. 가슴에 키스하는 정도의 과정을 거친 후 곧바로 삽입을 했던 것 같다. 매우 힘든 과정이었다. 자꾸만 아프다고 피하는 탓에 그녀는 침대의 머리맡에 자신의 머리를 몇 번이나 부딪혔는지 모른다. 첫 섹스라는 그녀의 말은 당시에는 뭐가 뭔지 몰랐으나, 나중에 돌이켜 생각해 보니 진짜였던 것 같다.
 
이후 그 여자친구와 자연스럽게 섹스하게 되면서 불빛도 좀 밝게 해 보고, 그러다가 나중에는 환히 밝히고 섹스하는 정도로까지 발전했다. 그러다가 후배위라는 게 해보고 싶었다. 남성상위로 섹스하다가 한 번 엎드려 보라고 했다. 마지 못해 엎드린 그녀의 모습은 나로서도 무척이나 경이로운 것이었다.
 
지금은 중년의 나이가 되어서 사정하는 힘이 많이 약해진 것은 사실이다. 그때 내 정액은 엎드려 있는 그녀의 머리를 넘어서까지 분출되었었다. 그 모습을 보고 나는 민망해서 어쩔 줄 몰랐지만, 그녀는 이게 뭐냐고 말하면서 깔깔 웃어대었던 그 날의 기억. 지금 생각하면 아득한 추억이다.
 
1 Comments
자아지 2020.10.21 17:29  
겁나 좋아부러요